라이프로그


2021년이 와 버렸다. 생각

오지 않을 것 같던 2020년이 이미 지나갔고 2021년이 되었다.
나는 이제 더 이상 젊은이라고 우길 수 없게 되었다.

어쨌든 살아는 있다. 그 동안 국가공인 중증장애인이 되었고 벌이는 나아졌으나 몸에 들이박는 비용도 늘어났다. 일주일에 몇 번씩 병원에 가지 않으면 더 이상 연명하기 힘든 삶 ㅡ 이라고 써 놓으면 되게 비련의 주인공 같은데, 글쎄다. 실제로는 그냥저냥 살아가고 있다. 회사 상사랑 아웅다웅하고 월급만이 한숨 돌리는 휴게소이며 취미는 모두 그만둔 채 사축처럼 살아가는 소시민적인 삶. 

간밤에 문득문득 비명을 지르며 깨어나긴 하지만 그것은 20대를 허투루 보낸 기억이 악몽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내 지난날을 돌아봤을 때 치열하게 살지 않았다고는 못하겠지만, 먹고 살 궁리에 대해서만 치열했지 오고가는 인연을 어떻게 갈무리하고 대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너무나도 부족했다.

이미 누군가의 남편이나 아내가 되고 아빠나 엄마가 되는 그들을 보며 갈수록 초라해지는 내 자신을 객관적으로 보게 된다. 자기연민으로 마무리짓던 블로그의 글들도 이제는 우스워 보이기만 하다. 나 자신이 그렇게까지 가치있는 인간이 아님을 알기 때문이다. 나는 객관적으로 가치있어야 할 인간은 아니다. 나의 가치는 내가 스스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을 지키며 살고 있는가에 좌우될 따름이며 그것이 스스로를 만족시키는가의 여부에 달렸을 따름이다.

문제는 나는 정상 가정을 이루는 것이 삶의 마일스톤 중 하나였는데 그걸 영영 포기해야 할 것 같아서 우울할 뿐이지. 튿히나 이젠 이미 늦었다라는 자각까지 더하여서. 만약 내가 어떤 아기를 입양을 하더라도, 그가 한창 십대 후반이 될 때쯤 나는 은퇴를 생각하여야 한다는 현실적인 문제가 닥쳐오는 것이다.

간만에 쓴 글은 두서가 없고, 가장 최근 댓글이 그 해구신인가 백밤인가 하는 자의 김구 선생 인장인 거 보니 짜증이 치민다. 흔한 아재의 갱년기 푸념이다. 반려되어 돌아온 결재는 스트레스를 더 가중시키는 와중에 오늘 구내식당 저녁에 감자파국이 나왔다는 것이 조그만 위안이다. 내일은 투석 가야 한다. 어쨌든 즐겁든 즐겁지 않든 생명이 유지되는 한 최대한 살아갈 것이다.

(제목없음)

SNS쪽에 썼던 거 리바이벌.

웬만해선 블로그쪽에 시사떡밥은 안 꺼내고 싶긴 한데
(이글루스가 변방의 수꼴루스화된 이유도 크고)

근데 정말 편년체로 작금의 한국사를 기술하자면
경신대기근 못지않게 호러블하게 쓸 수 있을 것 같긴 하다(....)

명박산성 때는 쓰면서 유쾌하기라도 했는데말이지.


記一.
현종(玄宗) 오바마 2세 5년, 동방번국 됴션 서공(鼠公) 이명박이 그 임기가 다하여 낙향하였다.

서공은 경상도 영일군의 한미한 포구에서 출사하였다 하나 왜국 대판부에서 출(出)하였다.

그런데 서공의 가마가 낙향하다 말고 양재천 건너 안골(內谷)에 주저앉아 아방궁을 짓고 저잣거리에 군졸을 몰고다니며 술과 고기를 퍼마시고 다녀 백성들이 이를 괴이하게 여겼다.


記二.
오바마 5년, 서공의 뒤를 이어 됴션의 군주에 오른 인물은 박모(某)로, 자는 수첩(壽諜)이라 하였다.

됴선국 3대조 군주인 흑안경공(黑眼鏡公) 박씨 세가의 맏딸로, 지아비는 두지 아니하였다.

공은 본디 이름자를 근화와 지혜에서 한 자씩을 따왔으나, 야구 좋아하는 백성들이 누가 시키지 않음에도 스스로 공을 피휘하여 그 이름됨을 을혜(乙惠)라 하매 저잣거리에서 매우 유행하였다.

공은 아녀자로서 본디 정계에 입지하지 않았으나 부왕의 후광으로 이내 됴선국의 맹주에 올랐는데, 공을 시기하던 흉적이 단도로 공을 해하였으나 죽지 아니하였다. 공이 정신이 혼망하다 의원 침소에서 눈을 뜨자

"대전은요?"

라고 물어 무릇 대전 백성들이 공의 마음씨에 감탄하였다.

이에 공은 탐관오리와 호색한과 건달이 악머구리 끓듯 하는 남인당(藍蚓黨)을 간판만 홍건당(紅建黨)으로 바꾸고 시벌겋게 칠했다.

공이 "퍼런 세상이 죽었으니 마땅히 벌건 세상이 오리" 라 하니 도성 강남의 천석 갑부와 경상도 북부에 터잡은 유림들이 이를 매우 좋아하였다.

늙은 백성들은 월당 이십만 냥을 받고 이 또한 매우 좋아라 하였다.

이에 공은 "나는 지아비가 없이 국태와 혼약하였소" 라며 보위에 오르니 이 또한 늙은 백성들만 좋아라 하였다.

이 때 스스로 칭왕하니 휘호를 우주(愚主)라고 하였다.


記三.
사관은 이하와 같이 기(記)하다.

오바마 5년, 한수, 낙동, 영산, 백마까지 삼남과 도성의 사대 강에 녹청색 괴초가 일고, 보 밑에는 물고기도 아니고 들짐승도 아닌 괴이한 짐승이 군락을 지어 굴러다니니 백성들이 이를 심히 괴아하게 여겼다.

오바마 6년, 경상도 진주 땅에 유성이 떨어져 네 조각이 났다.

오바마 6년 사월, 제주유람길에 오른 생도들이 배가 뒤집어져 불귀의 객이 되었으니 민심이 흉흉해졌다.

오바마 6년 유월, 유생들의 장례를 놓고 국론이 둘로 갈라졌다.
이에 아비는 자식을 욕보이고 자식은 아비를 극혐하는 공맹이 도가 땅에 떨어진 세상이 되었다.
우주는 이에 죄 있는 자 방면하고 죄 없는 자 의금부에 하옥하여 포졸들로 하여금 황건적을 토벌토록 하였다.
이에 늙은 백성들만 매우 좋아하였다.

젊은 백성들은 죽창을 원하였는데, 이는 무릇 죄 지은 자를 해함이 아니라 스스로의 배에 서로 죽창을 꽂아 열반의 도에 들고자 함이었으니, 이에온 나라에 법(法)이 매우 퍼졌다.

오바마 7년, 서역에서 들어온 괴질이 경기도 평택, 안성을 범하고 도성에까지 퍼지니 노인도 장정도 역질에 걸려 죽어나갔다.
이에 저자거리에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면포로 코와 입을 가리고 다녔는데 손은 전혀 씻지 않았다.
역질은 석 달 열흘을 할퀴어 도성 내외뿐만 아니라 온 나라가 매우 조용하였다.
이에 공경 대부부터 육조 판서까지 모두 여의도의 원로원에 모여 쓰잘데기 없는 예송논쟁을 벌이니 뭇 백성들이 보고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마산더비 사진

롯데자이언츠 - NC다이노스 마산더비

롯데가 마! 를 하면
엔씨가 산! 이라고 한다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