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종로, 청진옥 - 선지해장국, 동그랑땡


청진옥은 1937년부터 개업한 이래 종로 피맛골을 지키고 있는 터줏대감같은 집입니다. 원래는 종로구청 가는 길목에 있었지만 재개발하면서 르·메이에르 1층 북쪽 사이드로 옮겨갔습니다. 하지만 옛 시절의 분위기를 비슷하게라도 내고 싶어서인지 인테리어를 이렇게 해 놓았군요.


오래 된 집답게 어르신들이 자주 찾는 곳입니다. 사실 선지해장국 특유의 그 풍미는 젊은 사람들(특히 여성제군들)에게는 약간 누릴 수도 있죠. 맛 들인 사람들 - 특히 주당들 - 은 계속 찾게 되는 마력이 있지만서도...


아직까지 그래도 6천원을 유지하고 있는 선지국. 동그랑땡도 착한 가격. (왜인지는 아래쪽을 보면 알게 됩니다.)


선지해장국 - '특'이 아니라 보통. 그래도 푸짐하네요.


위장에 알맞게 기별이 가는 정도로, 시원한 국물


선지


동그랑땡. 요게 또 괜찮습니다. 지금 이 구성이 '동그랑땡 하나요' 하고 시키면 나오는 것. 내용물은 흔히 보는 차례상 동그랑땡하고 거의 비슷합니다... 마는... 저 동그랑땡 하나가 CD 한 장보다 큽니다...(....)


아까 착한 가격이라고 했는데, 그만큼 가격대 성능비가 좀 좋단 얘기. 선지해장국이랑 같이 시켜놓고 먹으면 생각보다 양이 많아서 배가 부를 정도입니다. 게다가 주당들은 이거 보면 또 소주 생각 나죠. 선지국에 부침개라니...!


Since 1937 - 이라고 하면 인근의 한일관과 함께 이 자리를 오래도록 지켜 왔다는 얘기겠죠. 지금은 청진옥 하나만 덜렁 남아있군요. (한일관은 뭐 그 자리에 다시 세운다고는 하지만...)

덧글

  • 레제미스트 2010/08/04 00:12 #

    오오 선지짜응. 일반적인 해장국은 소화가 잘 안되는데 선지해장국은 소화가 잘되고 속이 거북하지 않아서 좋아.
    가끔가다가 선지해장국을 맑은 국이 아니라 뼈해장국 국물로 하는 사도같은 집들이 보여서 으앜이야.
  • 01410 2010/08/04 00:36 #

    .... 그거 뼈해장국 국물이 아니라 그냥 다데기나 스프탄거같던데;;; <- 울집 옆에 24시간 사파가 있음
  • maxi 2010/08/04 00:53 #

    아 선지해장국 ㅠㅠㅠㅠ 먹고싶음
  • 01410 2010/08/04 00:58 #

    ㅋㅋㅋㅋ 야밤의 위꼴사..
  • 無明 2010/08/04 02:24 #

    예전에 신촌 종로에서 술한잔하면 새벽에 청진옥에 가서 따귀국을 먹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어르신과 함께 한 자리에서 자주 그랬었어요..
    새벽에 한정으로 팔던 따귀국....

    전 그래도 굳건하게 선지국을 먹었다는!!!!!
    그래서 뭔 기집애가 선지를 저리 툭툭~ 잘도 잘라먹냐~고 놀림받으면
    쪽쪽~ 뼈 빨아먹는 거 보다 우아하게 보일려구요~ 하고 대답하던 기억도 모락모락~ㅎㅎㅎ
  • 01410 2010/08/04 08:38 #

    전 고등학교 때 매점 식당에서 선지국을 왜 팔았을까 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설마, 애들 술마시는 거 알고 해장하라고?!(.....)
  • 힐데가르트 2010/08/04 02:29 #

    제가 일하는 곳에서도 선지 해장국을 팔긴 하던데 한 번도 못 먹어봤어요...마, 맛있는 걸까요! 전 선지라는 것 때문에 주저하게 되더라구요. 일단 먹어보면 잘 먹게 될까..:Q...
  • 01410 2010/08/04 08:39 #

    미국에서도 판다고? 덜덜
    선지는 음... 뭐랄까 참 독특한 식감인데 두부도 아니고 젤리도 아닌 것이... 꼭 쇠고기 후라이팬에 구워 먹을 때 나오는 육즙 굳은 것 덩어리? (글고보니 성분은 비슷하겠네)
  • eyecent 2010/08/04 08:17 #

    선지국은 원래 수육시키면 서비스로 주는거잖아.....
    아...아냐? ㄱ-
  • 01410 2010/08/04 08:40 #

    .... 여긴 상다리 휘어지는 전라도 한정식이 아냐! ㅠㅠ
  • 택씨 2010/08/04 10:46 #

    요즘은 선지해장국하는 곳을 찾기는 정말 어렵더라구요.
  • 01410 2010/08/04 14:05 #

    네, 대부분 뼈해장국인데 그나마도 진국이 아닌 곳들이 많아서리.. 쩝
  • 한양댁 2010/08/04 19:34 #

    봄에 친정아버지 칠순하러 르메이에르 갔다가 주차장 입구에서 청진옥 보고 정말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한일관은 상견례했던 데고, 청진옥은 처음 선지가 먹을만 하다는 걸 알게 된 곳이고...
  • 01410 2010/08/04 22:10 #

    그 한일관이 지금은 바닥 기단부만 남아있더군요. 나중에 사진 올릴 듯하지만..;
  • 아빠A 2010/08/05 02:00 #

    아아 진짜 이집은 맛있지요. ㅋㅋㅋ

    제가 서울에 와서 '서울에서도 국물이 맛이 나는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 최초의 집. ㅋㅋㅋ.
  • 01410 2010/08/05 02:09 #

    음 이거이 바로 남도음식 경험치의 위엄이군요... ㄷㄷ
  • darkuldoru 2010/08/05 14:16 #

    도.....동그랑땡 하악.
  • 01410 2010/08/06 01:48 #

    하앍
  • 海月 2010/08/05 19:56 #

    새로운 빌딩으로 옮긴 후론 한번도 가보지 못했네요. 새벽까지 술마시고 이 근처에서 해장국 한그릇 먹던 생각 나네요. 아이고..생각만 해도 머리 아프네요.
  • 01410 2010/08/06 01:48 #

    종로쪽에서 보면 그냥 건물에 입점해 있는 집이지만 북쪽 사이드에서 보면 저렇게 생겼습니다. 나름 분위기를 잘 살렸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