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안암역, 골목식당


대학 앞에는 싸고 맛있는 밥집들이 많습니다. 그 중 요 근래 발굴한 곳. 안암역 앞의 골목식당입니다.
솔직히 위생상태가 좋은 편은 아니지만 (문자 그대로 골목 짬새기에 지은 곳이라) 싸고 맛나게 먹기엔 좋습니다.



보시다시피 가격이 착한 편입니다.



컵에다 말아 주는 소면 한 줌이 이 집의 특징.



밥상은 살짝 전라도식입니다. 무려 1식 6찬. 후덜덜하네요. 마치 옛날 고시촌 식당 보는 듯...
(할머니가 전주 분이라서 이쪽 입맛에도 좀 익숙한 편입니다.)



순두부찌개. 역시나 경남과 다르게 좀 덜 맵습니다. 맛은 괜찮습니다.
하지만 제 개인적으로 먹어 버릇한 걸로는 그 시뻘겋고 계란 하나가 거의 완숙에 가깝게 익어 있는 옛날 경남대 앞 한마음식당 순두부 - 그게 생각날 때도 있습니다. 돈없는 쭈구리 시절 그거 한 끼로 버틴 적도 여러 날이었죠.



어쨌거나 그렇게 매콤한 게 땡기면 제육을 시킵니다. 그렇게 매운 편은 아니지만...;
밥상이 실합니다. 특히 저 김 담아서 내오는 건 신림동에서나 보던 거라 참 반갑더군요.



냄비에 바로 볶아 내 옵니다. 밥반찬 치고는 좀 큰 그릇이라 처음 봤을 떄 순간 당황;



생파 한 조각 올려서 먹는 게 포인트. 파 향이 그대로 살아있으니 알싸해서 좋더군요.


- 인근에 있으면 한 끼 때우기에 좋은 곳일 듯합니다.

덧글

  • 지네 2010/08/22 22:52 #

    제육보니 녹두 왕갈비나 일미분식, 아니면 동차합격이 생각나는군. 다들 가격대비 괜찮았는데.
  • 01410 2010/08/23 17:50 #

    난 일미분식.... 2동 쪽이라 ㄲㄲ
    전주식당은 사라져버렸더구만.
  • 레제미스트 2010/08/22 23:00 #

    돈암 안암이 외가쪽이 갈 일은 자주있었는데 정작 그 주변과 아래쪽인 대학로쪽은 형하고 가본 것말고는 없는 듯.
  • 01410 2010/08/23 17:51 #

    돈암동하고 안암동은 직선거리론 얼마 아닌데 버스로는 꽤 시간 걸린단말이지.
  • 닥슈나이더 2010/08/23 08:57 #

    뭐... 바보식당이니... 자매분식이니... 시대를 풍미한 밥집들이 있는것이죠...ㅠㅠ;;
  • 01410 2010/08/23 17:51 #

    시대를 풍미한 밥집... 하니 옛날에 대성식당 망하던 기억 나는군요 ㄲㄲ
    짜장 1주일치 만들어 놓고 야반도주....[...]
  • 카이º 2010/08/23 15:18 #

    툭하면 지나치는 그 곳이군요
    조미료가 많이 들어갔다는 말이 있어서 안가게 되었는데...
    가끔 돈 좀 없으면 가봐야겠어요 =ㅅ=;;;
    조만간 콩국수 함께 해요!?
  • 01410 2010/08/23 17:52 #

    음 근데 그 소머리국밥 24시간인가요[...]
  • darkuldoru 2010/08/24 00:24 #

    저저 골목식당. 저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애용했습니다. 물론 나중엔 동선이 달라지면서 안가게 되었는데 반갑네요.
  • 01410 2010/08/24 00:58 #

    저... 저거?!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