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경동시장 홍릉각, 중화요리 8품 풀 코스


모 게시판의 호밀님(왼쪽) 홍릉각 코스 번개를 주최하시길래 얼씨구나 하고 다녀왔습니다.
(먹는 중 순간 스냅. 그와중에 포즈 바로 잡는 Paul_님... 이님 무섭다.)

비가 쏟아져서 조금 늦게 갔더니 다들 와 계시더군요. 그런데 가게 문 들어가자마자 하는 사모님의 일성

"아, 어디서 왔나 했지만 삼촌네 모임이셨어?"

.... 사장님에 이어 삼촌입니까, 아지매. (.....) 전 아직 이십댑니다! (..............)



고량주와 함께하면 더욱 좋습니다. 향이 알싸하게 피어오르는 게 참 괜찮더군요.
지금 솔직히 저도 술이 좀 안 깨서 알딸딸합니다. 오타가 계속 나서 쓰고 지우고 반복하는군요.



물론 처음 손댄 걸로 하나만 계속 달려야 한다는 괴이한(?) 의리를 지키는 분들도 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잘 흔들어 섞은 소용돌이가 아직 꺼지지 않은 것이 보입니다.)



본격_소주광고_찍을_기세.jpg 초상권 감사염.




물론 제가 좀 사진 중에서도 소주광고스러운 거 전문으로 하긴 합니다마는..(.....)





"좋은 자리 좋은 만남, 우리는 깔끔하게 '情'!!!"

... 80년대 잡지 광고스럽게... (....)




.... 여튼, 돌아와서. 본격적으로 코스요리 먹은 것들을 한 번 봅시다.
8품 요리라 함은 옛날 중국 당나라 황제 - 고종과 양귀비가 특히 유명하죠 - 가 대륙 전역에서 모은 여덟 가지 산해진미에서 비롯했다고 하는데, 이 집의 코스가 8+1을 띠고 있는 것도 그런 연유가 아닐까 하고 미루어 짐작할 뿐입니다.


일단 가볍게 냉채부터 시작합니다. 훈제 오리알과 조개관자 칠리소스가 곁들여 나옵니다.



보통의 해파리냉채와는 다릅니다.

사장님 내외분께서 맛있냐고 연신 물어보시는 중. - 예전에 어깨너머로 들은 양장피 얘기를 하니 자세히 가르쳐 주시더군요. "중국어로 숫자가 이, 얼, 싼, 쓰... 첫째가 한거, 둘째가 양거... 그러니까 두 가지 잡채를 같이 먹는다고 해서 양거장훼이. 그게 양장피죠. 이걸 알고 먹어야겠지. 근데 맛은 있남?"
일동 "맛있어요! 맛있어서 죽을 거 같아요!" (....)



두 번째 코스에서 이미 떡실신(?) 시작. 일반적인 게살스프가 아니라 농밀한 볶음요리마냥 나옵니다. 남자 셋 앉은 우리 쪽 테이블은 찍고 먹고 하느라 정신없지만 여성제위와 남성동지의 성비가 맞는 옆 테이블은 이제 슬슬 느려지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요리는 아직 예닐곱 개가 더 남았습니다.[...]



송이버섯, 목이버섯, 전복, 해삼이 매우 큰 사이즈를 뽐내고 있습니다. 좀 어둡게 찍혔군요.



주방에서 또 한 번의 불소리가 자글자글 하고 나더니 해삼으로 감싼 새우 요리가 나옵니다.



이름은 까먹었지만 여튼 약간 매콤합니다. 후추맛으로 간한 듯.



누군가가 계산해보니 새우 1마리당 3500원(...)이라더라는, 칠리 새우 요리. 옆에 앉은 세호님 왈 "이건 새우가 커서 머리까지 다 발라먹는 맛이 있네요." 라고...



새우살은 탱글거리고... 껍질은 바삭하게 익혀서, 마치 어릴 적 도시락 반찬으로 해 먹던 그 바삭한 새우볶음을 떠올리게 합니다. 하지만 그게 그냥 커피라면 이건 티오피 케찹맛 나폴리탄에 가까웠다면, 이건 깐풍기를 떠올리게 하는 중후하고 매콤달콤한 맛입니다.



새우를 껍질까지 다 발가먹고(?)나서 손 닦고 있자니 배 두드릴 새도 없이 다음 요리가 나옵니다. 뭐냐고 물어보니 사모님으로부터 "아스파가" 비슷하게 들려 오는 이상한 음성. 에?



아, 아스파라거스와 관자군요. 조개 관자를 옷으로 감싸 같이 볶았습니다.



아스파라거스가 이 정도로 부드러운 요리는 머리털나고 처음 먹어봅니다. (전 보통 두릅처럼 데쳐서 초장에...)



"아, 클로즈샷이 필요하세요?" 친절하게 잡아주시는 두 분.. (....)



음 너무 가까이 들이댔나(.....)



다음 요리는 돼지 안심을 돈까스처럼 튀긴 것. (정확한 명칭은 모르겠네요.) 돼지 한 마리당 이정도밖에 안 나온대나요.



확실한 건 매우 부드럽고 맛있다는 것인데, 불행히도 앞서 요리들의 임팩트나 맛이 너무 강해서인지 약간 처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맛이 강렬하지 않고 은은하거든요. 단품으로 먹으면 상당할 듯.



일곱 번째, 깐풍도미. 사장님이 횟감으로 작업했다고 자랑하는 중.



부서지기 쉬운 생선살을 깐풍기처럼 맛낸 건데 척 보기에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그냥 생선튀김처럼 기름 줄줄 흐르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꽤 담백한 편.



음음. 더이상 못 먹겠어요- 라고 할 즈음에 오늘의 마지막 요리, 고추잡채가 나옵니다.




비주얼 보면 아시겠지만 불맛 제대로 먹어서 꽤 특품입니다. 하지만 나는 이미 배가 부르잖아?(.....)
일단 이쯤 되면 맛으로 허기로 먹기보단 고량주 안주 삼아 먹는 거죠, 뭐.... 옆 테이블은 이미 깐풍도미부터 남기기 시작하고 있고(...)



오신 분들 중에는 꽃빵을 안 보신 분들도 계시더군요. 여기에 맛들이면 나중에 학회실이나 동아리방에서 고추잡채 시켜 먹을 때, 먹고 있던 슈크림빵 빵껍질에다 싸 먹기도 합니다(....) - 후배들이 저 외계인 보듯 했지만, 맛있다구요[...] 아, 물론 그 빵이 태극당 빵이라서 가능하지만. (피노키오 모자로 만들어도 될 정도의 진갈색 빵껍질)



마지막은 요리라고 하기는 애매하지만, 찹쌀떡 팥도너츠. 잘 튀겨서 따뜻하고 쫀득쫀득합니다.



사장님은 이 다과를 기성품이 아닌, 직접 만들었다는 데에 매우 자부심을 느끼고 있는 듯(...)한데, 그럴 만합니다. 보통 이런 거는 중국 기성품 사다가 내 오는 집은 이거보다 작으니까요.




후식으로 멜론까지 나오고서야, 식사가 끝났습니다.

1인당 3.3만원(술값 포함)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가격대 성능비 좋은 풀코스였습니다.



P.S.
일단 폴님 꺼는 바로 올리긴 했지만.... 나머지 분들께서는, 사진 받을 수 있도록 연락 부탁드립니다.

덧글

  • maxi 2010/08/28 00:12 #

    우와 위꼴사 ㅠㅠ
  • 01410 2010/08/28 00:15 #

    오늘은 아주 제대로 작정하고 올렸음. 흥해야 하는데(?)...
  • DukeGray 2010/08/28 00:17 #

    으아아아아악!!!!!
  • 01410 2010/08/28 00:21 #

    훗 이겼다 (응?)
  • 지네 2010/08/28 00:31 #

    후... 이런 모임에 따라가야 진국인데.
  • 01410 2010/08/28 00:32 #

    여긴 예약이 필요해서, 딱 8명 맞아서 어쩔 수 없었슴. 내가 주최한 것도 아니고 해서...
  • 지네 2010/08/28 00:39 #

    ㅇㅇ. 원래 모르는 모임에는 함부로 가는 게 아니지 :)

    주말 언제 볼까?
  • 01410 2010/08/28 00:41 #

    일단 내일 나 일어나는 거 보고 연락할께[...] 안깨네
    해장을 뭘로 하면 좋을라나
  • 안모군 2010/08/28 00:45 #

    코스가 충실하군요... 으으으....
    제대로 위꼴사네요.
  • 01410 2010/08/28 01:04 #

    제가 고급 중화요리 많이 먹어본 건 아니지만, 머리털나고 이런 경험은 손에 꼽습니다.
    와인동호회에서 많이 왔다간다는군요.
  • 빠다 2010/08/28 06:14 #

    게살스프 맞나요? 정말 볶음요리 수준. 아스파라거스를 볶은 요리도 특이하네요. 좋은 코스입니다 우왕..
  • 01410 2010/08/28 13:09 #

    아,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물론 이것보다 고급 코스도 많겠지만, 서민이 갹출해서 먹기엔 이게 한계?점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 2010/08/28 09:3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01410 2010/08/28 13:10 #

    흐흐 꼭 잘되실거에요. 오래 준비해 오셨으니까...

    근데 저분과는 또 지인이셨나요 ㅎㄷㄷ 학교동창이라거나 하면 세상 진짜 좁은건데.

    붙으실겁니다 아자
  • LandC 2010/08/28 11:09 #

    윽...제가 이 근처 살아서 여기서 탕수육 포장해간적이 있었는데...
    고기보다 튀김옷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데다 왜그리 딱딱한지...
    밀가루 날내도 장난아니고 느끼하고...양도 얼마나 야박하던지요.

    거기다 현금영수증도 못해준다 해서 다신 안가는 집입니다.ㅠㅠ
    8품요리는 맛있나 보네요.
  • 01410 2010/08/28 13:12 #

    탕수육만 못먹어봤네요. 다른 포스팅들이 몇 개 더 있지만, 거기에서 보듯 주로 볶음류는 인상적입니다. 전반적으로 콩기름 베이스라 깔끔한 스타일은 아니죠.
  • 재민군 2010/08/28 13:06 #

    ㅎㅎ 밥먹고 봐서 다행입니다...ㅋ
    포스팅 보고나니 왠지 저도 같이 술 한잔하고 코스요리먹은것 같은 기분이 문득;;;

    그런데 저~~기 위에 훈제오리알이 아니라 피딴............
  • 01410 2010/08/28 13:12 #

    어, 피딴 맞습니까?(...) 전 두개가 아직도 구분 잘 안 되는...
    피딴은 어디서 듣기로는 부화 직전의 알이라고 해서 말입니다.
  • Xeon 2010/08/28 14:36 #

    정말 대륙의 위엄이군요.
  • 01410 2010/08/28 14:53 #

    경동시장의 위엄이기도 하죠..!
  • 카이º 2010/08/28 17:50 #

    ....동네의 듕긕집이 저정도였다니!!
    실로 등잔 밑이 어두웠군요 ㅠ
  • 01410 2010/08/29 02:08 #

    하지만 예약이 필요하죠(....) 특밥이나 짜장면 먹어보세요.
  • 스란 2010/08/29 21:15 #

    중간의 단체샷이 정말로 소주 광고 같네요. 역시 찍는 분의 실력이 좋으셔서 그런거겠죠?ㅎ
  • 01410 2010/08/30 02:26 #

    ㅎㅎ 칭찬이죠? 감사합니다 :D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